코스소개

코스공략도

West 1Par 5 HDCP 7

서 #1 : 사천송학(射天松鶴) 솔향기 홀

공을 솔숲 하늘로 쏘아 올릴 때 학(버디)이 나는 구나 !
4,000 그루 소나무 향기가 가득한 홀이 첫 관문처럼 열려 있습니다.
짧은 파5의 홀로, '버디 출발' 을 노려볼만 합니다.


서 #2 : 일타삼매(一打三梅) 매화나무 홀

샷 한번 휘두르니 세 줄기 매화향기가 감도네!
신라CC에서 가장 먼저 봄이 찾아드는 곳. 매화가 가득한 곳입니다.
7월에는 매실 또한 가득하니 땀의 결실이 아름답다는 걸 보여줍니다.
일타삼매는 한 타 한 타 삼매경에 빠진다는 일타삼매(一打三昧)이기도 합니다.


서 #3 : 오소리연(五小利淵) 청정연못 홀

나는 이익을 조금만 취해도 좋으니, 함께 즐기는 인연의 연못 그린 왼쪽을 보십시오. 맑은 연못이 있습니다. 오소리, 야생오리가 찾아오는 쉼터죠. ‘물 좋은 홀’입니다. 금슬 좋은 부부가 라운딩 할 땐 은백색의 오소리 부부가 가끔 마중 나오죠. 그런 행운을 누리십시오.

[오소리 찾기 이벤트홀] 오소리 인증샷 찍어 프론트에 제출하면 당일 그린피 4인 면제


서 #4 : 화타동심(花打同心) 아그배나무 홀

꽃이 송이송이 피우는 마음과 사람이 한타 한타 치는 마음이 같구나 짧은 파 4 홀로 온그린은 비교적 쉽습니다만, 2퍼트로 마무리하기는 쉽지 않은 홀이랍니다.
봄날엔 하얗게 핀 아그배나무 꽃을 보며 마음을 추스르시기를. 오늘의 샷이 나중엔 아름다운 아그배(붉고 노란 빛이 도는 작은 배처럼 생긴 열매)처럼 결실을 맺을 것입니다.


서 #5 : 삼삼기운(杉杉運雲) 삼나무 홀

삼나무숲 사이에서 행운이 솟아오르네 ! 삼나무는 일본에서 시작된 나무로 높이가 40m까지 치솟으며 3000년까지도 산다는 장수나무입니다. 한반도에선 주로 남부 지방에서만 자라는 이 나무를 신라CC가 어렵게 옮겨 심어 숲을 만들었지요. 삼나무의 기운을 받아서 행운아가 되어 보십시오.


서 #6 : 향원익정(向遠益精) 미산딸나무 홀

멀리를 향할수록 더욱 정교함을 요하느니 미국 산딸나무가 멀리 보이는 아름다운 코스죠. 봄날 노란 빛이 도는 녹색의 꽃과 가을의 붉은 단풍이 눈을 붙듭니다. 하지만 널찍한 코스엔 피를 말리는 장애가 기다릴지 모릅니다. 거리도 길고 오른쪽에 해저드가 있어 온그린이 쉽지 않고, 그린도 까다로운 난코스죠.


서 #7 : 개벽대길(開闢大吉) 스카이 홀

탁 트인 하늘에 황금빛 행운이 찾아 드는구나 !
페어웨이에서 그린 쪽을 한번 보십시오. 탁 트인 하늘이 시원한 홀입니다. 숨을 한번 크게 쉬고 호연지기를 누리십시오. 초여름날엔 T/G 주변 모감주나무 황금색 꽃이 눈부시죠.


서 #8 : 두견일심(杜絹一心) 백철쭉 홀

두견새 우는 봄, 오롯한 한 마음으로 퍼팅 하리!
T/G, 그린 주변에 하얀 백철쭉이 피는 봄날. 옛 사람들은 철쭉이나 진달래를 두견화라 했죠. 두견새는 못잊을 옛 짝을 향해 울고, 골퍼는 쉽게 마음을 내주지 않은 ‘홀’ 때문에 웁니다. 온그린은 쉽지만 그린이 어려워 퍼트에 집중해야 하는 곳이죠.


서 #9 : 장쾌귀환(長快歸還) 롱기 도전 홀

길고 호쾌한 일타로 기분 좋게 귀환하리라!
자, 신라CC의 스토리가 있는 오디세이를 마무리하실 차례입니다. 클럽하우스를 겨냥해 시원하게 드라이브를 쳐보십시오. 오늘의 롱기스트가 그대를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남 #1 : 허심입석(虛心立石) 겸손의 홀

그대는 늘 귀거래사를 부르며 이곳으로 돌아오길 원하리.
코스 난이도가 높아 희로애락의 절정을 경험하는 홀입니다. 마음이 뛰고 주저앉는 가운데 내려다보는 저 아래 풍경. 맑은 날엔 여주, 이천까지 다 내려다 보입니다. “다시 돌아오고 싶다”는 귀거래사를 부르며 그대는 신라CC 귀거래원 마지막 홀을 떠올릴 것입니다.


남 #2 : 투온투혼(投溫鬪魂) 도전 홀

온기를 쏟아 투온에 도전하는 투혼의 홀
짧은 파 5홀 좌도그랙 홀로, 투온을 노릴 수 있는 도전적인 코스입니다. 가을엔 오색 단풍이 고와서 서정적인 분위기를 더합니


남 #3 : 섬모지훈(蟾母之訓) 엄마는 훈시중 홀

두꺼비 엄마가 말씀하시길 “역두구심(力頭球心)하라”
티박스 오른쪽에 두꺼비 모자(母子) 바위가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우리는 두꺼비를 길한 동물로 여겨왔습니다. 두꺼비 어미가 자식에게 무엇을 저렇게 열심히 가르치는 걸까요. “힘은 빼고, 머리는 숙이고, 공을 보고, 마음은 비워야 하느니라.” 이른바 역두구심(力頭球心)을 코치하는 게 아닐까요.


남 #4 : 목전천하(目前天下) 전망대 홀

눈 앞에 천하가 펼쳐지나니 속이 후련 하구나!
전망이 좋으면 희망이 생깁니다. T/G 뒤쪽에서 클럽하우스를 내려다보면서 주변 경관을 한눈에 보이죠. 포토존 홀이기도 합니다. 멀리 양평과 여주의 경계선을 이루는 고래산(바다), 매봉산(하늘), 우두산(육지)이 한눈에 펼쳐지는 장쾌한 절경입니다.


남 #5 : 화영만폭(花影萬幅) 철쭉 홀

철쭉꽃 그림자가 겹겹이 연못에 비치듯, 마음의 압박이 어른거리네
철쭉꽃은 연못을 물들이며 끝없이 꽃빛의 파문을 만들어냅니다. 그린에서 Tee Box를 돌아보면 연못의 경관이 참 아름답습니다.


남 #6 : 진달래군(眞達來群) 병풍바위 홀

진실한 마음으로 이곳에 온 이들, ‘진달래 갤러리’를 환영합니다
왼쪽 병풍 바위에 진달래 꽃이 아름다운 홀입니다. 꽃행렬을 옆구리에 끼고, 푸른 초원을 느긋하게 거니는 마음이 흥겹습니다. 나의 굿샷에 진달래 갤러리에서 환호성을 지르는 모습을 상상합시다


남 #7 : 행화행타(杏花幸打) 살구나무 홀

살구꽃 아름다운 코스에 행운의 타가 찾아오네!
봄이 되면 분홍빛 천지입니다. 아름다운 곳에서 긴장이 흐릅니다. 가장 긴 코스인 이곳. 파만 잡아도 버디로 인정하는 매우 어려운 홀이죠. 행운이 한 타 한 타 찾아오기를 기원합니다.


남 #8 : 회화사목(槐花士林) 선비나무 홀

회화나무 아래서 우아한 타법을 구사해 보리
괴화(槐花)라 쓰고 중국 발음인 회화로 읽는 이 나무는, 잡귀를 물리치는 신령목으로 궁궐 마당이나 출입구에 심는 것으로 ‘선비’대접을 받았죠. 녹원을 거닐며 운동을 하는 까닭에는, 마음을 낮추며 여유를 지니고 생각하고자 하는 마음이 담겨있을 것입니다. 회화나무 선비와 함께 하십시오.


남 #9 : 초록광야(草綠廣野) 최대그린 홀

클럽하우스가 시원하게 정면에 펼쳐 보이는 홀입니다.
서코스 9번 홀과 연결되어 있는 가장 넓은 그린은 레귤러 온 시키기가 쉽지만 보이지 않는 언듀레이션이 심한 핸디캡이 있죠.


동 #1 : 황금화우(黃金花雨) 모감주나무 홀

황금빛 모감주 꽃이 비처럼 쏟아지는 진경
1번 홀은 모감주나무가 인상적입니다. 이 나무는 세계적인 희귀식물로 우리나라의 자생지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6-7월에 노란 꽃이 가득 피어 바람에 나부끼는 장면은 장관입니다. 영어로 이 꽃을 ‘골드레인 트리(gold-rain tree)'라 부르죠. 황금화우 속에서 황홀한 굿샷을!


동 #2 : 낙상홍주(落霜紅秋) 홀

서리 내린 뒤에 붉은 열매, 도전하는 자만이 열매 얻나니
낙상홍은 여름에 자줏빛 꽃을 피운 뒤 작은 구슬같은 붉은 열매를 맺습니다. 잎 진 뒤 매달린 붉은 열매의 모습이 아름다워 나무 이름이 ‘서리 내린 다음의 붉음’이란 뜻의 낙상홍이죠. 우측 공략은 전략적이지만 2벌타를 각오로 샷을 해야 합니다. 우측 능선엔 개나리, 그린 우측엔 홍매화도 황홀합니다.


동 #3 : 보보근천(步步近天) 거꾸리 홀

걸음걸음마다 하늘에 가까워지는 것 같네!
가파른 오르막 홀로 걸어가기엔 다소 힘겨움을 느끼는 홀입니다. 한 걸음 한 걸음... 힘겨울수록 목표는 가까워져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뜻밖의 선물 하나, 200m 지점에서 티그라운드 쪽으로 거꾸로 보면 아주 아름다운 홀 하나가 가만히 올려다보며 웃고 있을 것입니다.


동 #4 : 오색앵심(五色櫻心) 단풍나무 홀

여인의 옷고름 같은 오색단풍, 앵두가 익어가는 홀
짧은 파 3홀로 그린 쪽 카트도로 우측에서 앵두를 따먹을 수 있는 홀이죠. 이 홀은 어쩌면 ‘짧은 사랑의 비가’처럼 아름다운 풍광과 새콤달콤한 열매를 선사합니다. 아쉽게 지나친 러브스토리 같은 홀의 기억을 맛보십시오.


동 #5 : 연리지송(連理枝松) 홀

연리지 소나무 한 그루 앞에서 사랑의 합일을 생각하다
연리지는 두 그루 나무가 한 몸처럼 서로 사랑하다가 결국 가지가 이어져 붙어버린 나무입니다. 옛 시인은 인간의 사랑 또한 지상의 연리지처럼 아름답다고 노래하기도 하였습니다. 연리지 중에서도 소나무는 귀합니다. 연리지송 홀에서, 사랑의 원샷을 날려 보십시오.


동 #6 : 화풍장장(花相長長)
꽃과 단풍이 아름다운 홀

꽃 좋고 단풍 고운데, 홀로 멀리 있는 홀
긴 파 4홀로 장타자가 아니면 투 온하기 쉽지 않은 홀입니다. 하지만 그 ‘쉽지 않음’을 극복하는 것이 즐거움이 아니겠습니까. 더구나 가을 단풍과 야생화를 감상하며 거니는 길은 쾌적하고 아름답습니다.


동 #7 : 영송가도(靈松街道) 소나무 홀

퇴계 이황은 34세 때 소나무를 본 뒤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바위 위에 돋아 천년을 늙지않는 저 소나무/울끈불끈 푸른 비늘, 기세는 날아오르는 용 같네” 소나무는 곧 퇴계의 우렁찬 내공이며 저력이기도 합니다. 쩌렁쩌렁한 솔숲 기운을 받아, 나이스 샷!


동 #8 : 앵앵낙원(櫻櫻落園) 벚나무 홀

벚꽃 떨어지는 아름다운 뜨락에서 날리는 굿 샷의 추억
도심에도 벚꽃은 많이 피지만, 신라CC에서 보는 왕벚나무 벚꽃은 잊지 못할 것입니다. 초록 풀밭과 푸른 하늘 사이에 하늘거리는 흰 꽃들이 비처럼 흩날리는 광경은, 무릉도원을 방불케 합니다. 그대를 향해 꽃들은 소리칠 것입니다. “굿 샷!”


동 #9 : 귀거래원( 歸去來願) 다시 오고픈 홀

그대는 늘 귀거래사를 부르며 이곳으로 돌아오길 원하리.
코스 난이도가 높아 희로애락의 절정을 경험하는 홀입니다. 마음이 뛰고 주저앉는 가운데 내려다보는 저 아래 풍경. 맑은 날엔 여주, 이천까지 다 내려다 보입니다. “다시 돌아오고 싶다”는 귀거래사를 부르며 그대는 신라CC 귀거래원 마지막 홀을 떠올릴 것입니다.


클럽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인터넷서비스 이용약관 찾아오시는 길 사이트맵
여주신라컨트리클럽 | 주소 :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 신라그린길 84 | 대표이사 : 박형식 | 대표전화 : 031)886-3030 | 팩스 : 031)886-3037
사업자등록번호 : 126-81-07513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9-경기여주-0061호